총 게시물 28건, 최근 0 건
   

갓4 구역 Olympic Peninsula Tour

글쓴이 : ori2038 날짜 : 2016-06-08 (수) 03:34 조회 : 865

              4구역( 구역장:김상안 구역원: 김기상 집사, 김선희 집사, 김용태 집사

            김신애 권사, 박남재 장로, 박경숙 권사, 김정순 집사)에서는 지난 5 29

             1 2일 일정으로 가까운 Olympic Peninsula 를 돌아보고 왔습니다.

            유명하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작은 도시와 마을을 구경하는 재미는 기대이상

            으로 쏠쏠했습니다. 하나님의 계획된 섭리로 바다와 산과 들판을 끼고 오손

            도손 모여 사는 사람들은 주어진 자연을 정성드려 가꾸고 보호하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었으며 그들의 여유로운 삶의 면모도 함께 나타나 있었습니다.

             Gig Harbor, Port Orchard, Bremerton, Silverdale, Poulsbo 그리고Port Gamble

            차례로 돌아보고 특히 보호구역에 모여 사는 Native American들은

            그들만의 전통과 문화를 지키며 살고 있었습니다. Poulsbo에서 유명한 북유럽

            크램 차우더를 맛보고Hood Canal를 지나 조그만 항구도시 Port Ludlow에서는     

            은퇴후 삶의 여유를 즐기는 노년들을 만날 수 있었으며 그들의 노력으로 천국처럼

             만들어논 주위환경은 부럽기도 했습니다, 빅토리아식 빌딩으로  전통을 지키고

             있는 역사 도시 Port Townsend는 많은 여행객이 넘처나고 있었으며 쾌청한 날씨에   

             바다와 산이 어우러진 작은 도시의 모습은 너무도 활기차 보였습니다.

             태평양 비구름도 피해간다는 Sequim  호젓한 호텔에서 여장을 풀고 구역예배를

             드린후에 담론과 정담으로 친목을 다졌습니다. 다음 날 새벽부터 쏟아지는 했빛을

             받으며 Olympic National Park에 들어섰습니다. 수심이 깊다는 Lake Cresent

             둘러보고 목적지인 Sol duc Hot spring에 도착해서 온천욕을 즐기고 돌아왔습니다



Picture1.jpg

1 예배를 드린 친교실에 모여 준비 점검과 출발기도를 드렸습니다
Picture2.jpg

Picture3.jpg
숨겨진 마을 Port Gamble

Picture4.jpg
환한 미소를 무엇이라 표현하리오


Picture5.jpg
따끈한 커피를 마시며 우정을 다지고


Picture6.jpg

Picture7.jpg

Picture8.jpg

Picture9.jpg
Cresent Lake에서


Picture10.jpg

Picture11.jpg

Picture12.jpg
새처럼 날고 싶어서

Picture13.jpg

Sol Duc Hot Spring에서 온천욕을 즐긴